티스토리 뷰

반응형

고양이를 한 마리만 집에서 키울 때는 잘 모르실 수 있는
부분이 실수 있을 텐데 한 마리 이상 키울 때면 그루밍을
해주다가 또는 놀다가 한 마리가 상대 고양이 항문
냄새를 맡고서 헤~ 하는 모습으로 또는 움짤 같은 곳에
자주 나오는 놀라는 표정을 종종 보신 적 있으실 거예요.
이런 상황은 중성화한 수컷 고양이끼리도 보실 수 있어요.

 

 

고양이 항문 냄새 맡고 놀라는 표정 이유가 있다!

 

상대 고양이의 항문 냄새가 심해서가 아니라
플레멘 반응이라고 부릅니다.
이러한 플레멘 반응은 고양이뿐만 아니라
소 또는 양 등 다양한 동물들이 이러한
반응을 보이며 입술이 젖혀 올라가지
사람들이 볼 땐 웃는 모습이나 놀라는
모습으로 보일 수가 있습니다.

고양이의 경우 입천장 쪽에 야콥슨 기관이라는
곳이 있는데 제2의 코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코로만 냄새를 맡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야콥슨
기관으로도 냄새를 맡을 수 있는 것이죠.



이 야콥슨 기관은 사람이 맡을 수 없는 
냄새도 맡을 수 있으며 양서류 이상의 
척추동물들이 가지고 있는 후각 기관입니다.
야콥슨 기관으로 들어온 냄새 분자는
코로 들어온 냄새 분자와 다른 경로를
통해서 뇌로 전달되며 이때 야콥슨 기관에
냄새 분자가 들어올 수 있도록 입을 벌리고
입술을 반쯤 들어 올리는 등의 행동을
하게 되는데 사람이 봤을 땐 이 모습을 보고
냄새에 놀랐거나 좋아서 하는 듯한 모습으로
착각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플레맨 반응은 음식물에는 반응하지 않는다

 

 

원래는 플레맨 반응이 암컷의 항문 부분에서
발산되는 페로몬을 감지하기 위한 성적인
반응이라고 알려져 있긴 하지만 집에서
기르는 고양이들은 이외에도 다양하게
주인의 양말 냄새를 맡거나 엉덩이 냄새를
맡는 등에서 플레맨 반응을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유일하게 음식물 냄새에서는
이런 반응을 보이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왜 그런지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밝혀진 건
없는 상태이고요.

 

 

처음에는 저희 고양이를 중성화 시켰는데
아직도 저러나? 하고 당황을 했었는데 키우면서
공부하면서 알게 되어 이제는 자기 본능에
충실한 거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ㅎㅎ;
근데 중성화 안한 애들이 이러한 행동을
더 많이 하는 거 같더라고요..
저희 애들만 그런 건가.... ㅡ.ㅡ a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37,041
Today
9
Yesterday
113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