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티스토리 구글 최적화 또는 네이버 최적화 우리 모든 블로거 분들 로망이자 소망일 거예요. 솔직히 이번 포스팅에서는 쓴소리 좀 하려고 포스팅하려 합니다. 저 말리지 마세요.. 진짜 지금까지 블로거들 글 많이 읽어 봤습니다.. 최적화에 대해서요.. 최적화? 그거 어느 블로거들 말처럼 쉽게 되는 거 아닙니다...

 

 

대부분 블로거들은 웹마스터도구를 등록하라고?

 

웹마스터 도구는 각 포털마다 대부분 존재합니다. 다만 등록 방식이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그런데 웹마스터 도구만 등록을 하면 최적화가 될 것처럼 말하는 블로거들 말을 크게 신뢰는 하지 마세요.

최적화라는 건 각 포털에 내가 글을 적을 때마다 상위 노출이 되는 것을 의미하는데 사실상 내가 포스팅하고자 하는 키워드에 언론사나 큰 대형 업체 또는 공공 기관의 홈페이지가 있다면 상위에 노출이 되는 건 정말 힘듭니다.

웹마스터 도구에 등록을 한다 해서 바로 티스토리가 구글에 최적화되거나 네이버에 최적화가 되는 건 아닙니다. 대부분 블로거들 글 읽어보면 최적화에 대해서 잘 아는 사람은 손에 꼽습니다..

최적화란 각 포털에서 정한 로직에 의해서 결정되고 그 로직에 의해서 상위노출이 결정이 되는 부분인데 웹마스터 도구를 등록했다 해서 최적화가 된다? 사실상 그런 글들은 본인들이 애드센스 수익을 노리고 그런 키워드로 노출할 뿐 단순히 웹마스터 도구만 등록을 했다 해서 노출되는 건 아닙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내 티스토리 블로그가 네이버나 구글에 최적화 되나?

 

사실상 SEO(최적화)는 자신의 도메인에 신뢰성을 가지게 하는 작업으로 이것을 의도적으로 로직을 파악하지 못한 체 무작정 인터넷에 떠도는 옛날 글로 최적화 작업을 한다면 100% 저품질의 나락으로 떨어질 뿐 최적화가 되는 건 어렵게 되는 지름길이 됩니다.

최적화에는 여러 구성 요소들이 있는데 구글의 경우 몇백 가지 네이버의 경우 워낙 로직이 빈번하게 바뀌니 확답은 못하겠지만 여러 로직들로 구성되어 최적화가 된다는 얘기를 드릴수가 있는데 최적화는 다양한 작업들을 다 제쳐두고 두 가지로 나누면 콘텐츠 최적화 그리고 문서 평가 + 백링크 등의 의해서 최적화가 되는데 대부분의 티스토리 블로거들은 문서 평가에 의해서 최적화가 된다고 보시면 되실 듯합니다.

문서 평가도 여러 가지로 나뉘지만 너무 세세하게 들어가면 솔직히 글 양이 어마 무시하게 늘어나서 그 글들을 다 적기란 제가 힘들어서 요약해서 얘기를 드리자면 꾸준한 문서 발행에 의해서 어느 정도의 일정기간이 지나면 자연스레 상단에 노출되는 과정과 의도적으로 최적화를 수동으로 하게 되는 부분 이 두 가지로 나뉩니다.

대부분 구글에서 경쟁 있는 키워드는 수동으로 최적화를 로직에 맞춰하는 것이고 블로거들 중 정말 도움되는 또는 정말 전문적인 글들을 다루면서 장시간 블로그를 운영해 콘텐츠 최적화가 되는 경우 이두가지로 나뉩니다.

 

 

 

 

구글의 경우는 최적화가 되면 반영구적

 

왜 다들 애드센스 달고 구글 최적화를 노리냐면 국내 포털은 로직이 심심하면 바뀌지만 인위적이 아닌 정상적인 최적화가 되었다면 상위 노출된 글은 반영구적으로 상위 노출이 되기 때문입니다.

사실상 키워드를 제대로 잡았다는 가정하에 다음은 조회량이 현저히 낮지만 네이버는 이미 대부분 어뷰저들 천국이라 사실상 들어가기가 힘들지만 네이버를 어뷰징 해 최적화하는 사람들은 보통 구글은 안 노리기에 구글에서 나름 조회량이 괜찮은걸 잡는다면 꾸준히 유입이 되고 꾸준한 유입이 곧 애드센스 수익이 되다 보니 블로거들은 대부분 구글을 노릴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이걸 아셔야 합니다.. 네이버와 구글의 최적화 로직은 같은 듯하면서 틀린 부분이 있습니다.

네이버는 구글을 모방하는 정도와 자기네들 자사 로직 구조로 이루어져 반영되고 있기 때문에 네이버를 인위적으로 최적화하자면 구글에서는 어뷰징이 될 수가 있습니다. 양쪽 포털 최적화로는 사실상 콘텐츠 최적화가 가장 좋은데 그게 힘든 거죠.. 장시간에 걸쳐서 콘텐츠 작업으로 순수하게 승부를 봐야 하는데 글만 쓴다고 다 최적화가 되는 건 아니고 내 글이 여기저기 퍼지는 것도 영향을 크게 받으며 자체 글 쓰는 방식에도 영향을 받습니다.

 

 

글 쓰는 것도 SEO 요소가 필요하다

 

최적화 라는걸 검색하시다 보면 ALT 태그 H1 , H2 , H3 태그를 한 번쯤 언급되는 걸 보셨을 수도 있습니다. 정말 그런 분들이 사실적인 블로거라 저는 판단합니다. 대부분 애드센스 수익만 노리는 사람들은 남들 글을 읽어보고 그걸 약간의 소스를 감미해 글을 작성하거나 잠깐 해보고 느낀 것을 마치 이렇게 하면 최적화되는 거처럼 얘기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다만, 이중에 아는 걸 오픈하지 않고 얘기하는 사람과 정말 딱 거기까지만 아는 사람의 차이일수 있는데 초보일 땐 이 두 스타일의 말들에 신뢰를 가질 테지만 정작 최적화되는 로직을 오픈하는 사람은 없다는 게 공통점입니다.

사실상 밥줄인데 오픈할 이유도 없는 것이지요. 내가 오픈 함으로써 생판 모르는 사람과 경쟁을 해야 되는 입장이 되는데 오픈할 이유가 없는 것이죠.

 

 

 

 

제가 위에서 언급한 것 중 알트 태그 (ALT) H1 ~h3 태그는 글을 작성할 때 갖춰야 할 기본 SEO 요소인데요. 하나하나 설명을 드리자면, 알트 태그는 이미지를 업로드할 때 이미지 파일명을 되도록 키워드로 지정 해시는 걸 추천하며 이 알트 태그는 로봇에게 해당 이미지는 어떤 것과 관련된 이미지다 라고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고 이해하시면 이해가 빨리 되실 듯합니다. 그리고 H1~H3 태그는 H1 은 대표제목 H2는 부제목 H3는 소제목 이렇게 이해를 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

h1~h3까지만 있는 게 아니라 H6까지 있으며 글마다 이런 태그들을 지정해둔다면 목차를 만들었을 경우 이 순서에 맡게끔 나열이 되게 됩니다. 우리가 글을 쓰고 가장 먼저 읽는 건 사람이 아니라 검색 로봇이라는 걸 인지 하셔야 합니다.

그 로봇에게 제대로 알려주고 정확한 반영과 내 게시물에 대한 문서 평가도 끌어올리는 한 가지 방법입니다.

 

 

어떤 제재를 안 받고 꾸준히 정보성으로 운영된다면 알아서 최적화된다

 

그냥 아주 쉽게 설명을 드리자면 나만의 특색을 갖춘 콘텐츠로 운영을 꾸준히만 한다면 포털에 최적화는 알아서 되게 되며 접속자는 알아서 늘어나게 되어 있습니다. 다만, 이 시간이 얼마나 걸리냐는 여러분들의 재량에 따라 다르며 끈기에 따라 다릅니다. 일단 네이버는 거의 반강제로 웹마스터 도그를 등록해야 반영이 되거나 백링크에 의해서 반영되는데 어떠한 페널티를 받지 않고 꾸준히 운영만 해도 그나마 비경쟁적인 키워드라면 알아서 상위에 노출이 됩니다.

이러한 비경쟁적인 키워드를 공략하시면서 서서히 글 작성 개수를 늘리시다 보면 알아서 상위 노출로 이어지니 조급해하면서 운영을 하시면 힘들어지거나 오히려 더뎌질 뿐.. 최적화는 마음을 편하게 먹고 하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티스토리 구글 최적화는 시간이 답이고 내 게시물이 자연스럽게 공유되며 백링크가 걸리는 것이 좋고 네이버 최적화의 경우 웹사이트 영역에 노출이 되는데 되도록 네이버 웹마스터 도구를 우선으로 등록을 해두고 운영을 하시는것을 추천 합니다. 네이버의 경우 웹마스터도구에 등록이 안되어있으면 정말 유명한 사이트가 아니면 색인생성을 애당초 해주지를 않으니 웹마스터도구 등록은 필수입니다.

그리고, 구글의 경우는 웹마스터 도구를 등록하지 않아도 백링크만 적절하게 잘만 받아도 최적화가 잘 되기도 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23,539
Today
107
Yesterday
123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